뉴스

한상근 교수, 서동엽 교수, 김재훈 교수, 대한수학회로부터 상 받아

                                             좌로부터 한상근 교수, 서동엽 교수, 김재훈 교수 2019년도 대한수학회 정기총회 및 가을 연구발표회가 10월 25일부터 27일까지 홍익대학교 서울캠퍼스에서 열렸다. 대한수학회는 이번 학술대회 기간 중 공로상, 학술상, 논문상, 상산젊은수학자상 등 수상자를 발표하고 10월 25일 시상식을 개최했다. 수리과학과에서는 3명의 교수가 수상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공로상을 받은 한상근 교수는 암호학, 부호론 등 대수학의 응용분야를 개척하여 우리나라 산업수학의 기틀을 마련하였다. 이 분야의 국가연구과제뿐만 아니라 국책연구소, 산업체 등에서 많은 연구 과제를 진행하여 훌륭한 성과를 이루며, 이 과정에서 배출된 다수의 석박사급 인력들이 국가보안기술연구소, 삼성전자 등 산업체로 진출하여 수학이 산업에 기여하는 사례를 만드는 데 공헌하였다. 학술상을 수상한 서동엽 교수는 미분다양체 상의 군의 매끄러운 작용에 대한 연구를 시작하여 그 이후로 실대수다양체 상의 대수적 작용과 준대수적 집합 상의 준대수적 작용에 대한 연구까지 연구영역을 확장하였다. 최근에는 사교다양체 상의 해밀턴작용과, 대수기하학적 대상이 되는 토릭다양체를 위상적으로 확장한 토러스군의 작용에 대한 토릭 위상수학의 분야를 집중적으로 연구하여 국내 연구 분야 발전에 크게 […]

김재경 교수, 수학 모델 통해 세포 상호작용 원리 규명

우리 대학 수리과학과 김재경 교수와 라이스 대학 매튜 베넷(Matthew Bennett), 휴스턴 대학 크레시미르 조식(Kresimir Josic) 교수 공동 연구팀이 합성생물학과 수학적 모델을 이용해 세포들이 넓은 공간에서 효과적으로 의사소통하는 방법을 발견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네이처 케미컬 바이올로지(Nature Chemical Biology)’ 10월 14일 자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논문명 :Long-range temporal coordination of gene expression in synthetic microbial consortia) 〈박테리아들의 복잡한 상호작용을 수학을 이용해 원위의 점들의 상호작용으로 단순화한 모식도〉 세포들은 신호 전달 분자(Signalling molecule)를 이용해 의사소통하는데 이 신호는 보통 아주 짧은 거리만 도달할 수 있다. 그런데도 세포들은 넓은 공간에서도 상호작용하며 동기화를 이뤄낸다. 이는 마치 넓은 축구장에 수만 명의 사람이 주변 3~4명의 박수 소리만 들을 수 있는데도 불구하고 모두가 같은 박자로 손뼉을 치는 것과 비슷한 상황이다. 이러한 현상이 가능한 이유는 무엇일까? 연구팀은 합성생물학을 이용해 만든 전사 회로(Transcriptional circuit)를 박테리아(E. coli)에 구축해 주기적으로 신호 전달 분자를 방출할 수 있도록 했다. 처음엔 제각기 다른 시간에 신호 전달 분자를 방출하던 박테리아들은 의사소통을 통해 같은 시간에 주기적으로 분자를 방출하는 동기화를 이뤄냈다. 하지만 박테리아를 넓은 공간으로 옮겼을 땐 이러한 동기화가 […]

김재경 교수, 2019년 하반기 삼성 미래기술육성사업에 선정돼

김재경 교수의 연구 과제가 2019년 하반기 삼성 미래기술육성사업에 선정되었다. 이에 따라 김 교수는 ‘생명시스템의 시계열 빅데이터로부터 Dynamic 네트워크 추정’에 대한 연구를 수행하면서 삼성미래기술육성재단으로부터 연구비를 최대 10년간 지원받게 된다. 삼성미래기술육성재단은 매년 상‧하반기 2차례에 걸쳐 미래 첨단 과학기술을 선도할 창의적이고 도전적인 연구 과제를 발굴해오고 있는데, 올 하반기에는 총 26개의 과제가 신규로 뽑혔다. 김 교수의 연구를 포함해 기초과학 분야에서 7개, 소재기술 분야에서 10개, 정보통신기술(ICT) 분야에서 9개의 과제가 각각 선정되었다.  

김동환, 김재훈 교수 2019년 포스코사이언스펠로십 수상

포스코청암재단은 2019년 포스코사이언스펠로십 대상자를 발표하고 시상식을 9월 27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가졌다. 올해에는 신진교수펠로 27명, 포스트닥펠로 7명, 박사과정펠로 6명 등 총 40명의 포스코사이언스펠로가 선정되었다. 신진교수펠로 선발된 김동환, 김재훈 교수는 각각 연 5천만원의 연구지원금을 2년 동안 받게 된다. 고 박태준 포스코 명예회장의 과학기술 발전에 대한 유지에 따라 2009년에 발족한 포스코청암재단은 포스코사이언스펠로십을 창설해 올해로 11년째 기초(수학, 물리학, 화학, 생명과학)및 응용과학(철강, 신소재, 에너지 소재) 분야의 우수한 신진과학자를 선정, 지원해오고 있다. 시상식 후 김동환 교수(오른쪽)가 김선옥 포스코청암재단 이사장과 함께 사진을 찍고 있다. 시상식 후 김재훈 교수(오른쪽)가 김선옥 포스코청암재단 이사장과 함께 사진을 찍고 있다.  

전임직 신임교수 소개: 응우옌 응옥 쿠옹(Nguyen, Ngoc Cuong)

2019년 9월 1일자로 응우옌 응옥 쿠옹(Nguyen, Ngoc Cuong) 박사가 조교수로 부임했다. 응우옌 교수는 2014년 폴란드 야기엘론스키대학교에서 복소해석학과 편미분방정식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POSTECH 박사후연구원을 거친 후 2017년부터 KAIST 부임 직전까지 모교인 야기엘론스키대학교 수학부 조교수를 지냈다. 전공분야는 pluripotential 이론 및 복소기하학이다.  

백형렬 교수, 개인정보는 보호하면서 여러 기관이 유전체 협력연구를 할 수 있는 방법론 제안

KAIST 수리과학과 백형렬 교수와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한범 교수 공동연구팀은 수학적으로 개인의 유전정보를 보호하면서 다기관 간의 유전체 협력연구를 촉진할 수 있는 대안을 제시하였다. 유전체 연구에 필요한 표본의 확보를 위해 여러 기관의 협력 연구의 중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하지만 다기관 협력연구를 위해서는 중복되는 표본을 확인하고 걸러내는 작업이 필요하다. 특히 유전자 정보는 개인정보이기 때문에 개인의 신상을 노출하지 않으면서 중복 표본을 확인하는 방법이 필요한데, 이는 유전체 협력연구의 큰 걸림돌이 되어왔다. 공동연구팀은 네비게이션이 위치를 특정하는 것과 비슷한 원리를 적용해 필요한 개인정보를 보호하면서 유전자 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유전자 네비게이션 (Genomic GPS)’ 알고리즘을 개발했다. 유전자 네이게이션을 통해 여러 사람의 유전 정보 사이의 유전적 거리를 측정하고 암호화된 정보만을 공유함으로써 다기관 협력연구가 용이해졌다. 백형렬 교수는 “유전 거리로 치환된 정보를 해커가 훔쳐내더라도, 유전자 개인정보의 원본을 재구성할 가능성은 실질적으로 0%에 가깝다”며 “이번 연구를 계기로 수학과 세상이 만나는 일이 더 많아지도록 꾸준히 노력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해당 연구는 게놈 바이올리지(Genome Biology) 학술지에 8월 27일자로 게재되었다. 논문 제목: Genomic GPS: using genetic distance from individuals to public data for genomic analysis without disclosing personal genomes […]

2019년 가을학기 대학원생의 날

가을학기 ‘대학원생의 날’ 행사가 9월 6일(금) 저녁 7시부터 약 3시간 동안 자연마을에서 개최되었다. 교수, 학생, 연수연구원, 직원 등 약 100명의 학과 구성원이 참석해 소통과 화합의 장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2019년 후기 대학원 신입생(8명)의 소개가 있었으며, 전임직 교원으로 신규임용된 전현호 교수, 김재훈 교수, Ngoc Cuong Nguyen 교수의 환영회도 함께 진행되었다.  

전현호 신임교수 부임

2019년 7월 22일자로 전현호 교수가 새로 부임했다. 전 교수는 2008년 미국 위스콘신대학교에서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주요 연구 분야는 통계학이다.

김재훈 신임교수 부임

2019년 7월 15일자로 김재훈 교수가 새로 부임했다. 김 교수는 2014년 미국 일리노이대학교에서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주요 연구 분야는 조합론(그래프 이론)이다.  

김재경 교수, 수학적 모델링 통해 신약 개발 걸림돌 해소

〈 김대욱 박사과정, 김재경 교수 〉 우리 대학 수리과학과 김재경 교수와 글로벌 제약회사 화이자(Pfizer)의 장 청(Cheng Chang) 박사 공동연구팀이 수학적 모델을 기반으로 동물 실험과 임상 시험 간 차이가 발생하는 원인을 밝히고 그 해결책을 제시했다. 연구팀은 일주기 리듬 수면 장애 신약을 개발하는 과정에서 동물 실험과 임상 시험 간 발생하는 차이 문제를 수학적 모델을 이용해 해결함으로써 신약 개발의 가능성을 높였다. 또한, 동물과 사람 간 차이 뿐 아니라 사람마다 발생하는 약효의 차이 발생 원인도 밝혀냈다. 김대욱 박사과정이 1 저자로 참여한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 학술지 ‘분자 시스템 생물학 (Molecular Systems Biology)’ 7월 8일자 온라인판에 게재됐고, 우수성을 인정받아 7월호 표지논문으로 선정됐다. (논문명 : Systems approach reveals photosensitivity and PER2 level as determinants of clock-modulator efficacy) 신약을 개발하기 위해 임상 시험 전 단계로 쥐 등의 동물을 대상으로 전임상 실험을 하게 된다. 이 과정에서 동물에서 보였던 효과가 사람에게선 보이지 않을 때가 종종 있고 사람마다 효과가 다르게 나타나기도 한다. 이러한 약효의 차이가 발생하는 원인을 찾지 못하면 신약 개발에 큰 걸림돌이 된다. 수면 장애는 맞춤형 치료 분야에서 개발이 가장 […]